스토리

운동에 대한 스토리, 트랭글 이용에 대한 스토리 등 나만의 스토리가 있으세요?
그 스토리를 많은 회원님들과 함께 공유 하는건 어떨까요?

facebook

어떤이의 느낌

작성자 :  야초 교주 (천상제4/lev.63) 2019.09.12 | 조회 : 56 | 추천 : 15

사람마다 추구하는바가
다르니 누가옳고 그름을
가늠하기는?
이사람의 갠적인 생각일뿐
알아서들 하세요
꼭 이렇게 정의하는건 아니라고보는
사람들도 있지요
밑에글은 어느한사람의
본인 느낌일뿐 정의는 아닙니다

어떤이의 생각
등산과 산행의 차이

등산"과 "산행"의 차이점은 무엇인지 개인의 사고가 다르고 인식이 다르다고 생각됩니다.
어떤 일부분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부분도 있고, 이런 기회를 통해서 등산과 산행의 차이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 글을 올리고자 합니다.
칼럼의 글인 만큼 작가와 개인의 사고가 분명 다를 수 있으니 가볍게 읽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산행"과 "등산"의 차이 ♧

♣ 최근 히말라야에 날아온 두 소식을 듣고 미증유 표현일 수 있겠으나, 순간 끝이 보이지 않는 인간의 오만함이 떠 올랐다.

그들은 왜 히말랴야를 오르려 하는가?

히말라야 15좌를 등정한 엄홍길 대장이
몇 달 후면 내친 김에 로체샤르(8,400m)를 등정한다고 한다. 성공을 하게 되면 세계 최초 16좌 등정이라는 명예의 꼬리표를 달 수 있다.

히말라야 16좌 등정 성공을 기원한다. 까닭은 생사를 무릎쓰며 히말라야 15좌를 등정한 엄대장의 자연관은 잘모르겠으나 16좌 로체샤르를 통해 개인의 명예와 기록이 아닌 또 다른 세계의 자연의 경외성이 인류에게 전달되기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 산은 정복대상 될 수 없어

자연 앞에서 무상 무념을 얻은 명상이란
자신의 삶에 있어 또 다른 비전일 수 있다.

필자는 풍수공부로 인해 잦은 산행을 하다보면, 땀 열심히 닦으며 산길을 오르는 등산객과 가벼운 만보(漫步)로 주변 꽃과 벌, 나비를 살피며 산행하는 두 부류를 만나게 된다.

"산행"과 "등산"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끈적한 땀 흘려가며 산꼭지를 밟아야 직성이 풀리는 정복자의 심정으로 산을 오르는 사람이 있다. 또 하나는 필자와 비슷한 스타일로 중턱산악회 회원처럼 산책 온 기분으로 주변 생명체 둘러보고 바위에 앉아 물 한 컵 마시고 하산 해버리는 싱거운 산행자도 있다.

필자는 지금껏 산 꼭지를 정복하고픈 마음으로 정상에 올라가 본 적은 없다. 왜냐하면 가다 지치면 멈추고, 여유에서 얻은 들꽃에게 마음 주다, 해지면 하산을 서둘렀기 때문이다.

산은 위대한 자연의 일부이다. 사람이 산에서 태어나고 그 속에서 성장하고, 자연이 준 열매 따먹다 삶이 다하면 두 말없이 두 팔 벌려 받아주는 곳이 바로 산이다.

바람이 간다고 가고, 햇빛이 비친다고 비치는 것이 아닌 것처럼 산은 아주 자연스럽게 엄청난 생명의 통합체를 안고 있으며 인류에게 실험적 상상력을 키워주는 영혼의 융기이다.

▶ 모든 것은 "산행"으로 얻는 것

그동안 우리가 산을 산행이 아닌 정복 대상으로 등산이라는 용어를 써왔다면 이제부터라도 산행으로 호칭을 바꿔야 한다.

이따금 산을 알게돼 마음과 육체의 건강을 되찾았다는 사람들을 만나곤 한다. 그들은 등산을 통해 건강을 얻은 것이 아니라 자신도 모르는 사이 산행을 통해 모든 것을 얻은 것이다.

새로운 세계를 얻으려는 수도자는 등산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산행이라는 말조차도 조심스러워 표현하지 않으려 한다. 다만 그들은 산을 두고 입산과 하산으로 말 할뿐이다.

산을 통해 맑은 정신과 건강한 육체를 얻었다면 앞에서 언급했드시 등산이 아닌 산행으로 인해 얻었음을 
깨달을 필요가 있는 것이다.



























15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엉뚱김세프, 끝까지완주, 합포만, 설악두꺼비, 태릉촌놈, 안주사, 발길 닿는대로, 곡성 산골짜기, 알바노, 덕주봉., 둥둥산악회, 모두사랑, 나사내, tjaise, 마음속에목련 ]

댓글 0


0 ⁄ 400자 까지 입력이 가능합니다.

▲ 다음글 북한산둘레길 4,5,6,7코스 2019-09-12
▼ 이전글 한강철교-반포대교 2019-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