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운동에 대한 스토리, 트랭글 이용에 대한 스토리 등 나만의 스토리가 있으세요?
그 스토리를 많은 회원님들과 함께 공유 하는건 어떨까요?

facebook

등산의 급 이야기~~~~

작성자 :  高揚乙 (천상제2/lev.61) 2018.02.15 | 조회 : 209 | 추천 : 45

세상 모든 일에는 급(, grade)가 있어 등산의 급 이야길 풀어봅니다.

 

 

9: 타의입산(他意入山)

이 부류는 산보다 그림(TV)을 선호하여 휴일이면 리모콘이 유일한 장난감인 바, 회사에서 또는 모임에서 결정된 산행이 있으면 어쩔수 없이 따라 나서는 사람임. 멀쩡한 하늘에서 비가 억수로 쏟아지기를, 그래서 산행이 취소되기를 은근히 바라는 놀부 심보가 있음

 

8: 증명입산(證明入山)

이 부류는 산을 좋아해 찾는 것이 아니라 사진 찍기 위해서 감. 애써 걷기는 커녕, 물 좋고 경치 좋으면 아무데나 가리지 않고 찰칵찰칵! 경관이 좋은 곳을 배경으로 증명 사진을 찍는 버릇이 있다. 그리고 그 사진을 한국의 산은 다 가봤다는 자료로 활용함

 

7: 섭생입산 (攝生入山)

이 부류는 오로지 먹기위해 산을 감. 한 배낭 가득히 먹거리를 챙기고 계곡을 찾아 퍼질러 앉아 식탐을 즐김. 엄청 먹었는데도 음식이 절반 남아 다시 지고 내려오면서 "! 나는 왜 이리 식성이 없는지 몰라! "하는 후회형임

 

6: 중도입산(中途入山)

이 부류는 산행을 하긴 하되 꼭 중도에서 하산을 함. 그리고 제 다리 튼튼하지 못 함을 탓하지 아니하고 꼭 뫼만 높다 하는 사림임. ...꼭 정상을 올라가야 되나, 올라가면 누가 밀가루 배급이라도 준단 말이냐, 하는 자기 합리화형임

 

5: 화초입산(花草入山)

이 부류는 내내 집에만 있다가 진달래 철쭉꽃 피는 춘삼월이나 만산홍엽으로 불타는 경치 좋은 계절이면 갑자기 산에 미치는 형임. 제 얼굴 못난 까닭에 예쁜 꽃이나 단풍을 꼭 끼고 사진을 찍음

 

4: 음주입산(飮酒入山)

이 부류는 그래도 좀 산을 아는 사림임. 산행을 마치면 꼭 "하산주"를 먹어야 산행이 끝났다고 주장하며, 산을 열심히 찾는 이유가 성취감 뒤에 따르는 맛난 하산주 때문일 경우가 허다함. 이 부류는 술의 종류, 알콜의 도수, 값의 고저를 막론하고 그저 양만 많으면 된다는 먹보형임

 

3: 선수입산 (選手入山)

이 부류는 산을 마라톤 코스로 생각하고, 산을 몇 개 넘었다느니 하루 이렇게 많이 걸었다느니 하는 것을 자랑하려 산을 찾는 사람임. 그러나 달리기 시합에 나가면 늘 꼬랑지. 이 사람을 따라 나서면 대개가 굶음. 먹을때도 번갯불에 콩구워 먹듯 해치우고 오로지 걷느니라.

 

2: 무시입산 (無時入山)

이 부류는 산의 정신을 좀 아는 까닭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제사가 있으나 아이가 아프나 자기가 계획한 산행은 꼭 하는 스타일. 폭풍이 몰아쳐 "오늘 산행 취소지요?"하고 물으면 "넌 비온다고 밥 안먹냐?" 하고 되묻는 무식함이 돋보이는 부류

 

1급 야간입산 (夜間入山)

이 부류는 시간이 없음을 한탄하며 주말은 물론, 퇴근 후 밤에라도 산 오르는 형. 산에 가자고 하면 자다가도 일어나는 산병 초기 증세를 보임. 산정에 오르면 지가 무슨 늑대라고 우! ! 하고 달을 보고 소리지르는 해괴한 모습을 보임

 

 

대권도, 검도, 바둑에서의 급과 단의 차이를 아시죠?  낼은 단의 내용을 일아보겠습니다. ㅎ ㅎ ㅎ ㅎ

 


45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사나산아, 수정처럼, e 푸른, astrw10, 우리산하, 조도로, 닥터장, 이태백기, 잠수회원, 공부자님, 천성산거북이, houng1414, 호야0, 자 연 애, 미트라의기사, 느끼, 주면석매, 봄사랑, 내 검정 고무신, 靑峰, 아카데미2014, 자연벗, 공블리, 가을엔모기, 산이조아, 맑은아침에, 참송, 밈이, 점점점, 나사내, 서기나라, 달빛나그네, 주야 민주, psj san, 가람의 산경표, 러블리쩡꺼, 기픈산, 마운틴레전드, Captain Song, 검은돌 산에가다, 무스탕 66, 수원마당쇠, 완두와애기, 김포 거북이, 암문 ]

댓글 16

혁진아
다양하게 잘적으섰네요
이렇게 보니 새삼새롭게 알찬내용이네요
잘읽었네요
명절 잘보내시구요   2018-02-15 06:09:47 댓글[1]
高揚乙
감사합니다. 즐거운 명절 되셔요~^^   2018-02-15 06:09:47
마운틴레전드
좋은 글 좋은 정보 감상하고 갑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2018-02-15 06:14:29 댓글[1]
高揚乙
감사합니다. 행복한 명절 되셔요~^^   2018-02-15 06:14:29
호야0
ㅋㅋㅋ
다음에는 단도 기대해볼께요
구정 명절 잘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2018-02-15 06:24:12 댓글[1]
高揚乙
감사합니다. 즐거운 명절 되셔요~^^   2018-02-15 06:24:12
光泰兄
설명이 핵심을 찌르네요!
개인적으로 음주입산과 선수입산은 뒤로 가야할 것 같네요! ㅎㅎ 젊을 땐 산악행군이나 유격훈련하듯이 산을 타기도 했는데 지금 생각하니 그건 등외 무급 수준인가요? ㅎㅎ   2018-02-15 07:58:52 댓글[1]
高揚乙
감사합니다. 달빛나그네님 글에 공감이 됩니다. 즐거운 명절 되셔요~^^   2018-02-15 07:58:52
연 산
연산도 바둑은 아마 1단쯤을 될텐데요   2018-02-15 08:07:39 댓글[1]
高揚乙
고수중에 고수이십니다. ㅎㅎ 명절 잘 보내셔요~^^   2018-02-15 08:07:39
참송
1~2년전만해도 1~2급 이엇는데
지금은 게을러져서 몇급인지 모르겟어요ㅠ
에구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8-02-15 09:53:17 댓글[1]
高揚乙
참송님은 단으로 승급하셔야하는데요? 즐거운 명절 되셔요~^^   2018-02-15 09:53:17
훈련중
저의급수는 모르겠으나~산에갈 생각만하면
행복해짐^^ㅎㅎ

명절 잘~보내세요~~~   2018-02-16 02:16:18 댓글[1]
高揚乙
수정처렁님은 급수를 논할게 아니구 단으로 논해야 합니다. ㅎㅎ 명절 잘 보내시구요~^^   2018-02-16 02:16:18
페리온
급수 분류를 잘해놓으셨네요.   2018-02-15 20:11:41 댓글[1]
高揚乙
감사합니다. 즐거운 명절 되셔요~^^   2018-02-15 20:11:41


0 ⁄ 400자 까지 입력이 가능합니다.

▲ 다음글 생각해 봅시다 2018-02-15
▼ 이전글 손발이 차면 의심해야 될 5가지 질병 2018-02-15